상단배너


CBS 메뉴


QT-날마다 주님과 · 장년

QT리스트

QT-날마다 주님과 본문

홈으로 이동> 헬로QT> 날마다 주님과 · 장년>

매이지 않는 복음의 능력 2017년 1월 20일 금요일 QT메일신청

글자크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프린트 이메일
조회 :(372)
  • 찬송 1장 (통 1장) 찬송듣기
  • 성경 사도행전 5:17~5:26 성경감추기
    • 17 대제사장들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 즉 사두개인의 당파가 다 마음에 시기가 가득하여 일어나서
    • 18 사도들을 잡아다가 옥에 가두었더니
    • 19 주의 사자가 밤에 옥문을 열고 끌어내어 이르되
    • 20 가서 성전에 서서 이 생명의 말씀을 다 백성에게 말하라 하매
    • 21 그들이 듣고 새벽에 성전에 들어가서 가르치더니 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와서 공회와 이스라엘 족속의 원로들을 다 모으고 사람을 옥에 보내어 사도들을 잡아오라 하니
    • 22 부하들이 가서 옥에서 사도들을 보지 못하고 돌아와
    • 23 이르되 우리가 보니 옥은 든든하게 잠기고 지키는 사람들이 문에 서 있으되 문을 열고 본즉 그 안에는 한 사람도 없더이다 하니
    • 24 성전 맡은 자와 제사장들이 이 말을 듣고 의혹하여 이 일이 어찌될까 하더니
    • 25 사람이 와서 알리되 보소서 옥에 가두었던 사람들이 성전에 서서 백성을 가르치더이다 하니
    • 26 성전 맡은 자가 부하들과 같이 가서 그들을 잡아왔으나 강제로 못함은 백성들이 돌로 칠까 두려워함이더라
  • 성경 길라잡이
    성경 길라잡이

    본문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중요한 단어나 구절에 대해 설명해 주는 곳입니다.

    다 마음에 시기가 가득하여 일어나서(17절): 당시 종교지도자였던 사두개파 사람들은 백성들에게 관심과 존경을 받는 사도들에 대한 시기가 가득했다. 그랬기 때문에 그들은 사도들을 가만히 내버려둘 수 없었다.
    옥에 가두었더니(18절): 사도들은 공회에서 재판받기 위해 임시로 옥에 갇혀 있었다.
    성전 맡은 자(24절): ‘성전 맡은 자’는 사두개인에 속한 고위 관리였으며, 대제사장 다음으로 높은 권위를 지닌 자였다(LAB 성경주석 참조).

  • 묵상과 삶

    사도들이 전한 복음이 기적의 소문과 함께 백성들에게 널리 전해지면서 종교지도자였던 사두개파 사람들은 시기의 마음으로 불타올랐습니다. 그래서 그들이 가진 힘으로 사도들을 감옥에 가두어버립니다. 그들은 사도들을 가두면 더 이상 복음이 확산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하나님은 천사들을 보내어 사도들을 풀려나게 하십니다. 그것도 모르고 종교지도자들은 공회와 원로회를 소집하여 감옥에 있는 사도들을 재판에 회부하려고 사람들을 보내어서 데려오라고 시킵니다. 그러나 이미 사도들은 감옥을 벗어나 성전에서 복음을 전하고 있었습니다. 복음에는 어떤 장벽이나 한계가 없습니다

  • 1.5.3 묵상질문
    153 묵상질문

    부활하신 예수님이 디베랴 바닷가에서 밤새도록 고기를 잡지 못한 제자들에게 배 오른편에 그물을 던지라고 말씀합니다. 제자들이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하였을 때, 잡았던 물고기의 수는 153마리였습니다 (요21:1-11). 하나님의 생명의 양식인 말씀에 순종할 때 우리는 풍성한 153의 열매를 얻게될 것입니다.

    • 1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께서 무엇을 가르치시거나 명하시나요?
    • 5 오늘 본문과 함께 디모데후서 2장 9절 말씀을 묵상해봅시다.
    • 3 우리 교회는 오늘 말씀에 어떻게 순종할 수 있을까요?
  • 기도

    오늘 묵상한 것에서 기도제목을 찾고, 한 줄 기도문을 작성하여 기도합시다.

©SFC [날마다 주님과] 도서구매/정기구독하기

댓글 보기

소감등록

0자/500자
  • 참 좋으신 하나님아버지..오늘 한 날도 주님말씀 , 의지하며 말씀안에서 복된 날로 누리게 하여 주시옵소서.. (iris7493)

    2017.01.21
  • 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하나님아버지 죄송합니다.죄송합니다.아멘. (jisuny0727)

    2017.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