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CBS 메뉴


QT-오늘의 양식

QT리스트

QT-오늘의 양식 본문

홈으로 이동> 헬로QT> 오늘의 양식>

시몬의 대답 (2017년 9월 23일 토요일) QT메일신청

글자크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프린트 이메일
조회 :(142)
  • 찬송 500장 (통 258장) 찬송듣기
  • 성경 누가복음 5장 1절 ~ 11절 성경감추기
    • 1무리가 몰려와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새 예수는 게네사렛 호숫가에 서서
    • 2호숫가에 배 두 척이 있는 것을 보시니 어부들은 배에서 나와서 그물을 씻는지라
    • 3예수께서 한 배에 오르시니 그 배는 시몬의 배라 육지에서 조금 떼기를 청하시고 앉으사 배에서 무리를 가르치시더니
    • 4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 5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 6그렇게 하니 고기를 잡은 것이 심히 많아 그물이 찢어지는지라
    • 7이에 다른 배에 있는 동무들에게 손짓하여 와서 도와 달라 하니 그들이 와서 두 배에 채우매 잠기게 되었더라
    • 8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 9이는 자기및 자기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이 고기 잡힌 것으로 말미암아 놀라고
    • 10세베대의 아들로서 시몬의 동업자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음이라 예수께서 시몬에게 이르시되 무서워하지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하시니
    • 11그들이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 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 What Simon Said
      Simon answered, . . . “But because you say so, I will let down the nets."
      Luke 5:5
      A man named Refuge Rabindranath has been a youth worker in Sri Lanka for more than ten years. He often interacts with the youth late into the night-playing with them, listening to them, counseling and teaching them. He enjoys working with the young people, but it can be disheartening when promising students sometimes walk away from the faith. Some days he feels a bit like Simon Peter in Luke 5.
      Simon had been working hard all night but caught no fish(v. 5). He felt discouraged and tired. Yet when Jesus told him to “put out into deep water, and let down the nets for a catch”(v. 4), Simon replied, “Because you say so, I will let down the nets”(v. 5).
      Simon’s obedience is remarkable. As a seasoned fisherman, he knew that fish move to the bottom of the lake when the sun is up, and the dragnets they used could not go deep enough to catch those fish.
      His willingness to trust Jesus was rewarded. Not only did Simon catch a large number of fish, he gained a deeper understanding of who Jesus is. He moved from calling Jesus “Master”(v. 5) to calling Him “Lord” (v. 8). Indeed, “listening” often allows us to see the works of God firsthand and draw closer to Him.
      Perhaps God is calling you to “let down your nets again.” May we reply to the Lord as Simon did: “Because You say so, I will.” -Poh Fang Chia Father, it is our great privilege to call You “Lord.” Please help us to obey and trust You this day, and to learn more of what it means to walk closely with You. Our obedience to God will guide us through the unknown and draw us closer to Him.
    • [시몬의 대답]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누가복음 5:5
      레퓨지 라빈드라나스라고 하는 남자는 10년 넘게 스리랑카에서 청소년 사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주 밤늦게까지 아이들과 함께하며 놀이를 하고 아이들의 말을 들어주고 상담도 하고 가르치기도 합니다. 그는 청소년들과 같이 일하는 것이 즐겁지만 때로 유망한 학생들이 믿음을 떠나는 것을 볼 때면 낙심하기도 합니다. 어떤 날은 누가복음 5장에 나오는 시몬 베드로와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시몬은 밤새도록 수고했지만 고기 한 마리 잡지 못해(5절) 낙심되고 피곤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4절)라고 말씀하시자 시몬은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5절)라고 대답했습니다.
      시몬의 순종은 주목할 만합니다. 경험 많은 어부인 그는 해가 뜰 때 고기들이 호수 바닥 쪽으로 옮겨간다는 것과 그들이 사용하는 저인망으로는 그 물고기들을 잡을 수 있을 만큼 깊이 그물을 내릴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시몬이 기꺼이 예수님을 신뢰했을 때 보상이 뒤따라 왔습니다. 많은 물고기를 잡았을 뿐 아니라 예수님이 누구인지를 더 깊이 깨닫게 된 것입니다. 예수님을 부르는 호칭이 “선생님”(5절)에서 “주여”(8절)로 바뀌었습니다. 실제로 “들음”은 우리들로 먼저 하나님의 역사를 보게 하고, 이어서 하나님께로 더 가까이 이끌어줍니다.
      어쩌면 하나님이 당신에게도 “그물을 다시 내려라”라고 요구하고 계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몬이 순종했던 것처럼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주님께 대답하는 우리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나님을 “주님”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은 엄청난 특권입니다. 주님을 순종하고 신뢰함으로써 주님과 동행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더 깊이 깨달을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하나님께 순종하는 삶은 미지의 인생길에 우리의 안내자가 되어주고, 우리를 하나님 곁으로 더 가까이 이끌어준다.

©한국오늘의양식사 [오늘의 양식] 구독하기

댓글 보기

소감등록

0자/5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