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CBS 메뉴


QT-오늘의 양식

QT리스트

QT-오늘의 양식 본문

홈으로 이동> 헬로QT> 오늘의 양식>

자비를 구하고 베풀기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QT메일신청

글자크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프린트 이메일
조회 :(174)
  • 찬송 258장 (통 190장) 찬송듣기
  • 성경 누가복음 18:9~18:14 성경감추기
    • 9 또 자기를 의롭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는 자들에게 이 비유로 말씀하시되
    •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 11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 12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 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 14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 이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 갔느니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시니라
    • Expecting and Extending Mercy
      God, have mercy on me, a sinner.
      Luke 18:13
      When I complained that a friend’s choices were leading her deeper into sin and how her actions affected me, the woman I prayed with weekly placed her hand over mine. “Let’s pray for all of us.”
      I frowned. “All of us?”
      “Yes,” she said. “Aren’t you the one who always says Jesus sets our standard of holiness, so we shouldn’t compare our sins to the sins of others?”
      “That truth hurts a little,” I said, “but you’re right. My judgmental attitude and spiritual pride are no better or worse than her sins.”
      “And by talking about your friend, we’re gossiping. So-”
      “We’re sinning.” I lowered my head. “Please, pray for us.”
      In Luke 18, Jesus shared a parable about two men approaching the temple to pray in very different ways(vv. 9?14). Like the Pharisee, we can become trapped in a circle of comparing ourselves to other people. We can boast about ourselves(vv. 11?12) and live as though we have the right to judge and the responsibility or the power to change others.
      But when we look to Jesus as our example of holy living and encounter His goodness firsthand, like the tax collector, our desperate need for God’s grace is magnified(v. 13). As we experience the Lord’s loving compassion and forgiveness personally, we’ll be forever changed and empowered to expect and extend mercy, not condemnation, to others. Xochitl Dixon Lord, please keep us from falling into the trap of comparing ourselves to others. Mold us and make us more like You. When we realize the depth of our need for mercy, we can more readily offer mercy to others.
    • [자비를 구하고 베풀기]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누가복음 18:13
      내 친구가 선택한 일로 그녀가 더 깊이 죄에 빠지게 되고 나도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불평하자, 나와 매주 만나 기도하던 자매가 그녀의 손을 내 손 위에 얹으며 말했습니다. “우리 모두를 위해 같이 기도해요.”
      나는 못마땅해 하며 말했습니다. “우리 모두요?”
      “그래요. 우리 고결함의 기준을 세우신 분은 예수님이시기 때문에 우리의 죄를 다른 사람들의 죄와 비교해서는 안 된다고 늘 말씀하지 않으셨나요?”
      “그런 진실이 좀 불편하지만, 당신 말이 맞아요. 나의 비판적인 태도나 영적인 교만이 내 친구의 죄와 다를 바 없네요.”라고 나는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친구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우리는 험담을 하고 있어요. 그건......”
      “우리가 죄를 짓고 있는 거지요.” 나는 머리를 숙였습니다. “우리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누가복음 18장에서 예수님은 서로 매우 다른 모습으로 성전에 올라가 기도하는 두 사람에 대해 비유로 말씀하셨습니다(9-14절). 바리새인처럼 우리는 끊임없이 우리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는 덫에 빠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자랑하고(11-12절), 마치 다른 사람들을 판단할 권리를 갖고 있거나, 다른 사람들을 변화시킬 책임이나 능력이 있는 것처럼 살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거룩한 삶의 본으로 예수님을 바라보고 세리처럼 하나님의 선하심을 직접 만나게 된다면, 우리는 더욱 간절히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게 될 것입니다(13절). 우리가 개인적으로 주님의 사랑의 긍휼과 용서를 경험하게 되면, 우리는 영원히 변화되고 힘을 입어 다른 사람들을 정죄하지 않고, 그들에게 자비를 구하고 베풀게 될 것입니다. 주님, 우리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는 덫에 빠지지 않도록 지켜주소서. 우리를 빚으셔서 주님을 더욱 닮은 모습으로 만들어주소서.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자비가 필요한지를 깨닫게 될 때, 다른 사람들에게 더 흔쾌히 자비를 베풀 수 있다.

©한국오늘의양식사 [오늘의 양식] 구독하기

댓글 보기

소감등록

0자/500자
  • 주님, 우리 자신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는 덫에 빠지지 않도록 지켜주소서. 우리를 빚으셔서 주님을 더욱 닮은 모습으로 만들어주소서.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자비가 필요한지를 깨닫게 될 때, 다른 사람들에게 더 흔쾌히 자비를 베풀 수 있다. (jisuny0727)

    2017.05.30